<마른 잎 다시 살아나>(안치환 작사, 작곡)

<마른 잎 다시 살아나>는 이한열 추모곡으로 명명되었고, 문익환 목사가 방북하여 불러 화제를 모았다.

<마른 잎 다시 살아나>(안치환 작사, 작곡)

서럽다 뉘 말하는가.

흐르는 강물을 꿈이라 

뉘 말하는가. 

되살아오는 세월을  

가슴에 맺힌 한들이 

일어나 하늘을 보네. 

빛나는 그 눈 속에 

순결한 눈물 흐르네. 

가네 가네 서러운 넋들이 가네 

가네 가네 한 많은 세월이 가네  

마른 잎 다시 살아나 

푸르른 하늘을 보네. 

마른 잎 다시 살아나 

이 강산은 푸르러  

가네 가네 서러운 넋들이 가네.

가네 가네 한 많은 세월이 가네. 

마른 잎 다시 살아나

푸르른 하늘을 보네. 

마른잎 다시 살아나

이 강산은 푸르리. 


행사 참가신청

Sta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