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6.10민주항쟁 제31주년(2018년)- 문재인 대통령 기념사

<제31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 대통령 기념사>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오늘, 6·10 민주항쟁 서른한 돌을 맞아 전국을 뜨겁게 달구었던
민주주의의 함성을 우리 사회 곳곳에서 다시 듣습니다.

모두 한 마음으로 외쳤던 그날의 함성은 자기의 삶을 변화시키는 목소리가 되었습니다.
6월의 민주주의는 국민들 각자의 생활에 뿌리 내려 살아있는 민주주의가 되고 있습니다.

한 세대를 마무리하는 30주년을 보내고 새로운 세대,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는 오늘
우리는 더 좋은 민주주의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이 날이 오기까지,
민주주의를 지킨 열사들과 각자의 자리에서 민주주의의 발전을 위해

노력해온 국민들께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국민 여러분,

민주주의는 다양한 얼굴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동안 우리는 국민주권을 제대로 찾는 정치민주주의를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6월 민주항쟁의 승리로 우리가 직접 대통령을 뽑게 되었고 제도로서의 민주주의를 구축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우리 사회 곳곳에서는 여전히 새로운 민주주의를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평등한 인간관계를 위한 가정과 학교에서의 민주주의는 모든 민주주의의 바탕이 됩니다.

모든 국민은 인간다운 생활을 할 권리가 있습니다.
최저생활이 보장되어야 하며 성장의 과실은 공정하게 분배되어야 합니다.
경제민주주의는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시대적 요구입니다.

성별이나 장애로 인해 받는 차별은 사라져야 합니다.
성평등이 실현될 때 민주주의는 더 커질 것입니다.
생태민주주의는 ‘인간 중심주의’를 넘어 모든 생명체와 공존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생명의 가치를 우선하고 이웃의 아픔에 공감해야 더 좋은 민주주의를 실현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오래도록 정치민주주의를 위해 힘을 모은 것은
정치적 자유를 통해 더 좋은 민주주의를 실현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이제 민주주의는 다양한 분야에서 자신의 얼굴로 당당하게 자신의 목소리를 내야합니다.
자신의 자리에서 민주주의의 가치를 실현할 때 6월 민주항쟁도 완성될 것입니다.


국민 여러분,

6월 민주항쟁의 과정에서도 우리 국민들은 다양한 방법으로 항쟁에 참여했습니다.

학생들이 앞장서 ‘호헌철폐 독재타도’를 외쳤습니다.
택시기사들은 경적을 울렸습니다.
어머니들은 총과 방패에 꽃을 달았습니다.
여고생들은 자신의 도시락을 철제문 사이로 건네주었습니다.
상인들은 음료와 생필품을 보내왔습니다.
회사원들은 군중을 향해 꽃과 휴지를 던져 응원했습니다.
언론출판인들은 진실을 왜곡하는 보도지침을 폭로했습니다.
노동자들은 잔업을 끝내고 나와 철야시위와 밤샘 농성에 함께 했습니다.
학생, 시민, 노동자들은 각자의 자리에서 가진 것을 나누며 자신의 민주주의를 이뤄냈습니다.

4·19로부터 이어온 각 분야의 운동이 하나로 모였고,
각자가 간직하고 키워온 민주주의를 가지고 촛불혁명의 광장으로 다시 모였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민주주의는 잘 가꾸어야 합니다.
조금만 소홀하면 금세 시들어 버립니다.
끊임없이 되돌아보고 일상에서 민주주의를 실천해야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에게 민주주의의 역사적 시간과 공간을 되살리는 일은 매우 중요합니다.

2001년 여야 합의에 의해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법’을 제정하고
‘민주화운동기념관’ 건립을 추진해온 것도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국민들과 나누기 위해서였습니다.

이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와 시민사회의 오랜 노력으로
사회적 여론이 조성되었고 정부가 지원을 결정했습니다.

우리의 민주주의 역사에는 고문과 불법감금, 장기구금과 의문사 등
국가폭력에 희생당한 많은 분들의 절규와 눈물이 담겨 있습니다.
그 대표적인 장소가 남영동 대공분실입니다.

민주주의자 김근태 의장이 고문당하고, 박종철 열사가 희생된
이곳에 ‘민주인권기념관’을 조성할 것입니다.
새로 만들어지는 ‘민주인권기념관’은 아픈 역사를 기억하며

동시에 민주주의의 미래를 열어가는 공간이 될 것입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를 비롯하여 공공기관, 인권단체들,
고문피해자와 민주화운동 관련자들이
이 공간을 함께 만들고 키워갈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돕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민주주의와 함께 우리 국민 모두의 소망이었던 한반도 평화가 다가오고 있습니다.

우리에게 평화는 민주주의와 한 몸입니다.
민주주의의 진전은 평화의 길을 넓히고 평화의 정착은
민주주의의 토대를 더욱 굳건히 만들 것입니다.

이제, 6·10 민주항쟁에서 시작해 촛불혁명으로 이어져온 국민주권 시대는
평화의 한반도에서 다양한 얼굴의 민주주의로 실현될 것입니다.

각자의 자리에서 지켜가고 만들어가는 민주주의를 응원합니다.

정부도 더 좋은 민주주의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행사 참가신청

Starts